검색 전체메뉴
CMC홍보소식

뉴스

[연구] 우울증, 불안장애 있으면 조혈모세포이식 후 생존율↓_ 가톨릭 뇌건강센터 임현국, 왕성민 교수, 서울성모병원 혈액내과 박성수 교수, 가톨릭대학교 임상약리학과 한승훈 교수 연구팀 2020.11.16 396

우울증, 불안장애 있으면 조혈모세포이식 후 생존율↓

|가톨릭대학교 여의도성모병원 가톨릭 뇌건강센터 임현국, 왕성민 교수, 서울성모병원 혈액내과 박성수 교수, 가톨릭대학교 임상약리학과 한승훈 교수 연구팀
|국민건강보험공단 빅데이터 활용 동종조혈모세포이식 받은 7,170명의 성인 혈액질환 환자 분석
|우울증 및 불안장애가 동종 조혈모세포이식을 받는 환자의 예후 인자임을 밝혀

|논문보기 : https://www.nature.com/articles/s41598-020-71208-2


조혈모세포이식을 앞둔 혈액질환 환자에서 우울증과 불안장애가 공존할 경우 생존율이 현저히 낮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를 바탕으로 정신질환 관리를 통해 난치성 혈액질환의 현존하는 유일한 완치법인 조혈모세포이식의 생존율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가톨릭대학교 여의도성모병원 뇌건강센터 임현국 교수 연구팀(뇌건강센터 왕성민 교수, 서울성모병원 혈액내과 박성수 교수, 가톨릭대학교 임상약리학과 한승훈 교수)은 2002년부터 2018년 까지 국민건강보험공단에 등록된 조혈모세포이식치료를 받은 혈액질환 환자 총 7,170명을 대상으로 코호트 분석했다. 

조혈모세포이식 전 우울증 또는 불안장애를 동반한 환자들은 5년 생존율이 각각 59.4%와 60.0%였다. 두 장애가 없는 환자들의 5년 생존율은 71.5%로 나타났다. 

반면 우울증과 불안장애가 동시에 있을 경우 5년 생존율은 55.5%로 현저히 낮아져 사망률이 없는 경우에 비해 약 1.2배 높았다. 우울증과 불안장애는 악성 혈액질환으로 알려진 백혈병 환자의 사망 예측과 관련된 생존율 분석에서도 동일하게 나타났다. 

연구팀은 불안장애와는 상관없이 우울증이 조혈모세포이식 후 생존율을 감소시키는 주요 위험인자임을 발견했다. 또한 불안장애와 우울증이 동반될 경우 사망률은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나 이에 대한 체계적인 관리가 필요함을 확인했다.


우울증, 불안장애 있으면 조혈모세포이식 후 생존율 ↓
<동종조혈모세포이식 후 경과 기간별 정신질환(우울증, 불안장애)에 따른 생존율 차이. 그래프A는 전제 생존율, 그래프 B는 이식으로부터 100일 후 생존율이다.> 


왕성민 교수(공동 제1저자)는 “난치성 혈액질환으로 인해 조혈모세포이식을 받는 환자가 우울 및 불안으로 인해 고통 받고 치료가 늦어지는 상황이 빈번히 발생한다.”고 밝혔다.

박성수 교수(공동 제1저자)는 “조혈모세포이식을 앞둔 환자에게 정신건강의학과적 치료가 적절하게 이루어진다면 우울 및 불안뿐만 아니라 조혈모세포이식의 성공률도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임현국 교수(교신저자)는 “성공적인 조혈모세포이식치료를 위해 기저질환 조절과 예방이 중요함을 국내에서 활용 가능한 최대 규모의 빅 데이터에서 확인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면서 “혈액질환 치료 성공률을 극대화할 수 있도록 여의도성모병원 가톨릭 뇌건강센터와 서울성모병원 가톨릭 혈액병원 의료진과 함께 최적의 치료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는 의료분야 SCI급 국제학술지 사이언티픽 리포트(Scientific reports, IF=3.998)  2020년 9월호에 게재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