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전체메뉴
CMC홍보소식

뉴스

국내 최초 폐암 돌연변이(KRAS G12C) 동반진단 검사 실시 2022.06.15 390

국내 최초 폐암 돌연변이(KRAS G12C) 동반진단 검사 실시

 
국내 최초 폐암 돌연변이(KRAS G12C) 동반진단 검사 실시

<가톨릭대학교 여의도성모병원 병리과 김태정 교수가 폐암 돌연변이(KRAS G12C) 동반진단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



가톨릭대학교 여의도성모병원(병원장 윤승규)이 국내 최초로 폐암 돌연변이(KRAS G12C) 동반진단검사를 시행한다.

통상 폐암의 25% 비율로 KRAS 돌연변이가 존재하는데, 특히 KRAS G12C 돌연변이는 기존 표준 치료법에 내성을 갖는 경우가 많아 이 돌연변이를 동반한 비소세포암환자는 다른 폐암 환자에 비해 낮은 생존율을 보인다.

그러나 최근 KRAS G12C 돌연변이 표적 치료제인 ‘루마크라스’가 개발, 美 FDA와 국내 식약처 승인을 받았다. 2021년 NEJM 에 발표된 연구에 따르면, 한번 이상의 루마크라스 치료를 받은 국소 진행성 또는 전이성 비소세포폐암 환자의 80% 이상에서 높은 치료 효과를 보였다. 

여의도성모병원은 이번 루마크라스 치료 대상 환자를 선별하기 위한 美 FDA 승인 동반진단 검사인 ‘therascreen KRAS RGQ 동반진단 검사’를 국내 최초로 시행한다. 

김태정 교수(병리과)는 “KRAS 돌연변이 환자에 대한 치료는 수십년간 많은 의사들이 치료제 개발을 위해 노력 해왔던 결실이며, 그간 표적치료 기회가 없었던 KRAS 변이 폐암환자들에게 새로운 희망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여의도성모병원 병리과는 그간 국내 항암 치료 동반진단의 중앙 실험실로서 중요한 역할을 해왔으며 수많은 동반진단 검사의 국내 도입에 앞장서 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