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전체메뉴
CMC홍보소식

뉴스

암 고주파(극초단파) 절제술 850례 달성_2023년 8월 31일(목) 2023.10.10 2,204

암 고주파(극초단파) 절제술 850례 달성

머니투데이(2023.10.17), [국소 암 절제술①] 암세포 태우고, 얼리고, 뚫어서 제거…"수술 버금가네" 요즘 암 치료법

|머니투데이(2023.10.18), [국소 암 절제술②] "열·전기로 암세포 파괴" 매년 3000여건 시행…재발·전이암에 큰 효과

 
암 고주파(극초단파) 소작술 850례 달성_2023년 8월 31일(목)

<정동진 가톨릭대 여의도성모병원 영상의학과 교수가 CT 유도하에 전극침을 삽입하고 고주파 절제술을 시행하고 있다>



가톨릭대학교 여의도성모병원 영상의학과 정동진 교수팀이 지난 8월 31일부로 고주파 (극초단파) 절제술 850례를 달성, 최소 침습 암수술 활성화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여의도성모병원 영상의학과 (정동진 교수), 소화기내과 (조세현 교수), 외과 (강원경 교수), 비뇨의학과 (손동완 교수), 마취통증의학과 (전진영 교수)는 2010년 고주파절제술을 시작, 극초단파 절제술을 추가로 도입하여 간암, 신장암, 폐암의 비수술적 치료 850례를 달성했다.

암 고주파(극초단판) 절제술은 현재 임상에서 활발히 시행중인 최소 침습적 암치료술로 CT나 초음파 영상유도하에 전극침 혹은 안테나를 종양에 접근시켜 열로 종양을 소작하는 시술로 간암, 신장암, 폐암 등에서 사용되고 있다. 

정 교수는 “고주파 치료 (Radiofrequency ablation), 극초단파 치료 (Microwave ablation) 외에 냉동치료 (Cryoablation), 전기천공술 (Irreversible electroporation) 등 다양한 에너지원을 이용한 치료 방법을 적용하여 암환자의 개별적인 상황과 조건에 가장 적합한 치료 방법을 선택하여 최적의 치료 효과와 안전성을 높이려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암 고주파(극초단파) 소작술 850례 달성_2023년 8월 31일(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