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전체메뉴
CMC홍보소식

뉴스

[연구] 망막반사를 이용한 新 각막이식 수술법 개발_안과병원 황호식 교수 연구팀 2024.03.06 2,759

망막반사를 이용한 新 각막이식 수술법 개발

|가톨릭대학교 여의도성모 안과병원 황호식 교수 연구팀
|망막반사를 이용한 앞부분층 각막이식수술법 독자 개발
|수술시간 짧고 데스메막 천공 등 합병증 없어
|논문 : https://journals.lww.com/corneajrnl/fulltext/9900/retrospective_analysis_of_a_new_intrastromal.456.aspx
 

[연구] 망막반사를 이용한 新 각막이식 수술법 개발_안과병원 황호식 교수 연구팀



가톨릭대학교 여의도성모 안과병원 황호식 교수 연구팀이 ‘망막반사를 이용한 앞부분층각막이식이라는 새로운 수술법을 개발했다. 

망막반사란 눈의 망막에서 빛이 반사되는 현상을 의미한다. 황 교수는 앞부분층각막이식술 (Deep anterior lamellar keratoplasty)중 수술현미경을 통해 망막반사를 보면서 각막절개의 깊이를 판단하고 가능한 깊이 절개하여 각막을 앞뒤로 분리하는 수술법을 고안했다.

이는 수술할 눈의 동공을 확장시킨 후 수술칼(Crescent blade)로 각막의 주변부에 절개를 하고 칼날 주변으로 보이는 망막반사를 참조하여 가능한 깊이 절개해 들어간다. 그 다음 이 절개면을 기준으로 각막 박리기(corneal dissector)를 이용하여 각막을 앞·뒤로 분리한다. 혼탁한 앞의 각막을 원형칼로 제거하고 공여각막을 봉합하여 앞부분층각막이식을 마무리한다. 

연구팀은 각막반흔 또는 원추각막으로 앞부분층 각막이식이 필요한 환자 18명에게 이 방법을 적용했다. 그 수술시간은 86분으로 비교적 짧았으며, 데스메막 천공은 한 건도 없었다. 데스메막 천공이란 각막의 가장 안쪽 층인 데스메막이 터지는 것을 말한다.

수술 후 시행한 각막단층촬영에서 기증각막과 수여각막의 경계가 매우 매끈했으며, 수술 후 평균 시력은 0.23으로 비교적 양호했다.

이 수술법은 혼탁한 각막을 최대한, 안전하게 제거한 후 공여각막을 이식하여 앞부분층각막이식의 성공률을 높이고, 각막이식의 중요한 합병증인 데스메막 천공을 방지할 수 있다. 

 

[연구] 망막반사를 이용한 新 각막이식 수술법 개발_안과병원 황호식 교수 연구팀

<망막반사를 이용한 앞부분층 각막이식 수술 장면>


황 교수는 “이번에 개발한, 망막반사를 활용한 앞부분층각막이식술의 성공률을 높이고 합병증을 줄이는 데 크게 기여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본 연구는 국제 학술지 코니아(Cornea, IF 2.8) 2024년 1월호에 게재됐다.